뉴스

고물가 행진에 변화된 소비 패턴

(주)디에스솔루션즈 115 2023-02-10




연이은 강추위에 난방비 급등의 부담을 줄이고자 난방가전, 방한용품의 온라인 주문이 크게 증가했다.

 

최근 강한 바람에 체감온도가 낮아지면서 체온유지를 위한 보온용품을 찾는 사람들이 많아졌다.

31일 위메프에 따르면 23일부터 29일까지 온풍기 243%, 전기히터 106%, 전기장판 57% 판매량이 급증했다.

방한 용품으로는 내복과 핫팩, 난방텐트 판매는 각각 86%, 121%, 148% 증가했는데, 난방비 상승에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.

 

같은 기간 G마켓에서는 문풍지 184%, 단열시트85%, 방풍비닐·방풍막의 판매가 44% 늘었고,

발열내의 76%, 손난로 187%, 발난로 117%, 난방텐트 85% 판매량이 신장했다.

 

지난 12월부터 1월까지는 외풍을 막아 단열효과를 내는 뽁뽁이 판매량이 80%, 단열필름 96%, 난방텐트 93%, 문풍지 80%, 방풍비닐·방풍막이 64%, 단열시트의 판매량도 57%도 늘었는데,

이 밖에도 기능성 내의 판매량과 발난로, 손난로의 판매량도 각각 141%, 98%, 70% 증가했다.